삼가 인사 올립니다.

지난 6월 14일 저희 어머님의 장례에 바쁘신 중에도 먼길 마다 않고 빈소를 찾아 위로해주시고 격려해주신 데 대하여 머리 숙여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직접 찾아뵙고 인사드리는 것이 도리인 줄 아오나 슬픔에 경황이 없어 글로 대신함을 너그러이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늘 건강하시고 댁내 평안하시길 기원합니다.

김용재  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