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어머님의 갑작스런 상을 당하였을 때 바쁘신 중에도

먼 길 마다 않고 한걸음에 달려와 장례에 참석하여 따뜻한 위로의

말씀을 해주셔서 저에게 큰 힘이 되었습니다.

조의를 표해주신 모든 분들의 크나큰 은혜에 머리 숙여 깊이 감사드립니다.

따로 찾아뵈어 인사를 드리는 것이 예의이겠으나 아직 경황이 없어

이렇게나마 글로 대신함을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댁내 평안을 기원합니다.

  

박종관 배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