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18회 산악문학상 소설 부문  "  축 "   당선

 

차분한 설득력으로 심사위원을 감동시킨  " 기억의  저편 "  을  써서 산악문학상 소설 부문에 당당하게  당선한

 

우리 늦뫼의 소설가  이동천씨 ..........  추카추카   

 

 당선작인 기억의 저펀을 빨리 읽어 보고 싶네요....  (  싸인 이라도  먼저 받아 놓아야 하는건 아닌지 )

 

 

다시 한번  축하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