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원 대   리 지 .......

개요 :
           
선녀봉 북동쪽으로 솟은 이 릿지는 경원대산악부가 1996년 개척했으며,  토왕골 선녀봉에서 흘러내리는 2개의 암릉중
        
        왼쪽 암릉으로  4개의 봉이 연결된 코스이다.

들머리

  비룡폭포 직전에서 토왕폭 쪽으로 언덕을 오르면 토왕폭이 보이고 그 왼쪽에 경원대릿지가 잘 보인다. 
             
  언덕을 내려서서 계곡을 두 번 건너면 야영터가 나오고 여기서 조금 더 오르면 합수지점이 나온다.  

  오른쪽이 토왕골이고 왼쪽은 등반을 마치고 하산시 만나는 지계곡. 토왕골을 10분쯤 더 가면 곧 왼쪽에 볼트가
            
  박힌 벽이 보인다.

  이곳이 이코스의 출발지점.

                                                                  접근로보기1       접근로보기2      접근로보기2
 

 

 

                                                                                              ** 경원대 릿지 전경**

등반길잡이

1마디는 소나무가 있는 부근에서  시작한다. 60도의 슬랩으로 홀드와 스탠스가 양호해 쉽게 1마디를  마칠 수 있다.  
              
2마디도 60도 경사의 슬랩으로 바위면의 마찰력이 좋고, 세로로 갈라진 크랙이  많아 쉬운 편이다. 
 
3마디
는 확보지점 앞의 홀드와 스탠스가 양호한 짧은 훼이스를 올라 슬랩으로 진입한 후, 우측으로 약간 걸어가면 확보용 볼트가 있다.

4마디는 완경사를 조금 올라 좌측 80도 크랙으로  진입하면 된다. 이 크랙에는 볼트가 1개 박혀  있지만 프렌드를  2∼3개를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등반은  재밍을 기본 축으로 하면서 크랙 밖의 스탠스를 이용하면 조금 수월하게  오를 수 있다.

                직상  크랙이 끝나면 우측 크랙으로 접어들어 볼트에 퀵드로를 건 다음  자유등반하거나 긴 슬링을  잡고 오르면 된다.

                이 구간이 끝나면 '오아시스'라 불리는 잣나무  확보지점이 나온다.

5마디는 우측으로 조금 걸어가 크랙식 짧은 침니를  올라 수직 크랙으로 진입한다. 4마디와 더불어 매우 어려운 마디이므로 등반에

             상당히 신경을 써야 한다. 크랙에 3∼4개 프렌드를 설치해야 하며 크랙 밖으로 나와 등반해야 한다. 크랙이 끝나는 지점  좌측의

            '고도감테라스'로  가려면  테라스 근처의 크랙에 매달려 좌측으로 진입한다.

 6마디는 짧은 크랙을 올라 짧은 침니를 넘어서야  하는데 이곳은 낙석지역이므로 등반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침니를 넘어서 완만한 사면 위에 난 크랙을 따라가다 V자로 생긴 크랙을 넘으면 확보용 볼트가 보인다.

            이 지점에서 약간 우측으로 가면 1봉  정상에 쌍볼트가 있고,  바로  건너편에 쌍볼트가 있는데 이들 볼트를 이용해
 
            티롤리안브리지를  할 수 있다.  
            
        2봉으로 진입하기 위해선 1봉 정상으로 가지 말고  6마디 등반 끝나는 지점에서 아래로 내려가 잣나무에서
 
7마디  등반을 시작
 
            이곳에서 좌측 작은  골짜기로 내려가면 탈출할 수 있다. 등반은 아래로 내려가  2봉으로 이어진 크랙을 따라 올라 하켄을 지나
 
            우측으로  돌아 올라가면  쌍볼트가 나온다. 

            이곳에서 자일을 사려 조금 걸어가면 2봉 정상이 나온다.  정상 암각에는 하강용 슬링이 걸려 있다.      

           약 5미터 하강한 뒤 약간 걸어가면

 8마디 출발점이 나온다.  완만한 경사의  크랙을 따라 오르면  잣나무에 슬링이 걸려  있다. 

 9마디는  쉬운 크랙을 올라서자마자 누운 바위가 나오고 쌍볼트가 있다. '전망대'로 등반 후 반드시 이곳으로 하산해야 한다.

              '전망대'에서 3봉 우측으로 진입하면 우회하는 크랙이  나온다. 크랙은 쉬운 편이며, 위로 올라갈수록 좁은 침니로 변한다. 

              침니가 끝나는 지점에 10마디 확보용 하켄이 박혀 있다. 

11마디는 피너클 지대로 우측의 양호한 크랙을 따라 오른다. 훼이스의 볼트를 넘어서 잣나무에  확보하면 모든 등반은 끝난다.

            하강은 11마디 등반을 마치고 등반했던 확보용 볼트나 하켄을 이용해 9마디까지 자일 1동으로 하강한다. 
 
            9마디에서 하강하려면 '전망대' 아래의 쌍 볼트에서 해야 하는데 반드시 확보해야  한다. 

              하강은 자일 2동을 써야 하며 절벽을 바라보고 우측 잡목지대의  잣나무와 참나무를 이용해 3번 하강한다. 

            하강이 끝난 뒤, 골짜기를 따라 내려가다 짧은 절벽을 만나면 우측으로 돌아간다.  

            골짜기가 끝나는  지점의 계곡의  물줄기를 따라 20여분 내려가면 조그만 야영지 앞부분이 나온다.

 

         제1봉 6피치, 제2봉 1피치,  제3봉 3피치, 제4봉 1피치등 총 11피치에 등반길이 330m, 최고난이도 5.10급, 평균난이도 5.7급.

 

        이 암릉은 제1봉 상단부의 고도감과 1-2봉 사이의 티롤리안브리지, 제4봉의 피너클 등 암릉등반의 묘미를 만끽할 수 있다. 

        낙석의 위험이 많으므로 헬밋 착용이 필요하고, 한발 한발 움직일 때마다 낙석에 신경써야한다.

 

        중급이상 수준의 클라이머 4인1조의 경우 5시간 정도 소요. 1봉 등반후 토왕골로 탈출 가능. 
                                                                                                
                                                                                              개념도보기

                                                                          
                                                                    
월간산 96년10월호 참조

1봉정상(바로뒤2봉과 왼쪽의 3봉)

1봉 5마디 등반